주식

일성건설 주가 전망 이재명 정책 관련주

선숭 선숭 2021. 9. 27. 09:58
반응형

일성건설 주가가 강세다. 일성건설 주가는 27일 오전 9시 47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5%(1,260원) 상승한 6,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성건설은 '이재명 관련주'로 언급되고 있다. 1978년 설립된 일성건설은 토목공사와 건축공사, 녹지조성사업 등의 조경공사, 아파트 분양사업 등으로 성장해 온 종합건설회사다. 이 지사의 기본 주택 정책 테마주로 분류되면서 관련 이슈에 따라 주가가 움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호남에서 판정승을 거뒀다는 소식에 일성건설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모양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6일 민주당 전북 지역 경선 결과 총 투표수 4만 838표 중 2만 2276표(54.55%)를 득표하며 1만 5715표(38.48%)를 얻은 이낙연 전 대표를 큰 격차로 따돌렸다. 

 

일성건설 주가

광주, 전남 결과를 더한 호남권 누적 총 투표수는 11만 2673표 중 이 지사가 5만 6002표(49.70%), 이 전 대표는 4만 9563표(43.99%)로 우위를 점했다. 호남에서 승리를 거둠에 따라 이 지사의 전체 누적 득표율은 53.01%(34만 1868표)로 과반 선두를 한층 굳건히 다졌다. 2위 이낙연 전 대표(34.48%, 22만 2353표)와의 격차도 11만 9505표로 벌렸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연루 가능성을 제기했다. 27일 전 교수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 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언급하며 "이재명, 유동규 모델과 전 정권 인사들 그 50억이 '뇌물'이라면 당연히 그 무언가의 '대가'"라고 운을 뗐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핵심 역할을 맡았을 것이라 지목되는 인물이다.

 

일성건설 주가

그는 "곽상도 측에서 뭔가 화천대유 쪽에 해준 일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그것은 이재명 시장의 대장동 사업이 애초부터 정상적인 사업이 아님을 의미한다. 정상적인 사업이라면 굳이 '뇌물'을 바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 불법적인 부분이 있었으리라 추측하면서 "한 마디로 사업 자체에 뭔가 불법적인 구석이 있다는 얘기, 즉 그 수상한 사업을 성사시키는 데에 당시 박근혜 정권 사람들의 역할이 있었다는 얘기다. 아니면 이 백주 대낮에 벌어진 대형 사기극에 눈을 감아 달라는 청탁일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차피 뇌물로 쓰인 그 돈도 말도 안 되게 설계된 '이재명, 유동규 모델'을 이용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정의하면서 "결국 그 수상한 사업을 관철시키거나, 혹은 그 비리를 들키지 않게 덮어두기 위해 성남이라는 지자체와 전 정권 청와대 사람들 사이에 어떤 유착이 있었다는 얘기다. 2억 원 정도는 그냥 보험료로 볼 수 있지만 50억은 다르다. 이건 어떤 중대한 역할이 있었고, 그에 대한 대가로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일성건설 주가

그는 사업 설계를 이 지사가 담당했으리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이재명 측에선 '곽상도 뇌물 사건'으로 프레이밍 하려는 모양인데, 쉽지 않을 것이다. 애초에 사업 자체가 정상적으로 설계됐다면 '뇌물'이 왜 필요하겠나. 뇌물이 오간다는 것은 사업 자체가 범죄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참고로 이재명 후보는 그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노라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이 만들 나라가 어떤 모습일지 알고 싶으면 대장동을 보세요. 온 나라를 그렇게 만들어놓고는 그걸 '단군 이래 최대'의 치적이라 자랑할 것"이라고 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이 지사가 2015년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컨소시엄에 자산 관리사로 참여한 '화천대유'에 대한 논란이다. 당시 화천대유와 자회사인 천화동인이 출자금 3억 5천만 원을 낸 후 1154배에 달하는 4040억 원을 배당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 지사가 화천대유에 개발 관련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일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