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정보

퀀타매트릭스 주가 전망

선숭 2021. 7. 30. 10:53
반응형

퀀타매트릭스 주가가 강세다. 퀀타매트릭스 주가는 30일 오전 10시 45분 기준 전일대비 29.97%(4,450원) 상승한 19,300원에 상한가 거래되고 있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은 권성훈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초병렬적 고순도 핵산(DNA/RNA) 정제기술'을 개발했다는 소식에 퀀타매트릭스가 강세다. 권성훈 교수는 퀀타매트릭스 대표다. 업계에 따르면 RNA 기반의 백신과 신약은 직접 합성할 수 없기 때문에 기존에는 DNA를 합성하고 RNA로 전사하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 하지만 오류에 취약한 DNA 합성은 장기간에 걸쳐 대장균을 배양하고, DNA를 추출하는 과정을 거칠 수밖에 없었고 이로 인해 높은 생산비용과 낮은 생산효율이 문제로 나타났다.

퀀타매트릭스 주가

하지만 권성훈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고순도 핵산 정제기술이 응용되면 대장균 배양과정 생략을 통해 생산비용 절감과 시간 단축이 가능하다. 궁극적으로 RNA 백신과 치료제의 생산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DNA와 RNA를 포함하는 개념인 핵산은 유전, 단백질 합성과 같은 생명현상에 관여하며 체내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분자다. 최근에는 화이자(Pfizer), 모더나(Moderna)와 같은 핵산 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상용화돼 각국의 관심을 끈 바 있다. 권성훈 교수 연구팀은 수백억 종류의 핵산을 높은 분해능(단일 염기 수준)으로 정제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권성훈 교수는 "핵산 정제기술의 개발을 통해 핵산을 활용하는 기초연구와 핵산 기반 백신과 치료제의 관련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퀀타매트릭스 주가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리더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지에 출판됐다. 퀀타매트릭스는 혈액, 분뇨, 체액 등 인체 내부에서 채취된 대상물을 이용하는 체외진단 의료기기를 국내외 상급종합병원 및 검사 수탁기관을 대상으로 연구개발, 생산, 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신속 항균 제감 수성 검사시스템과 신속 전혈 균 동정 시스템으로서 패혈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고유의 분자 면역 다중진단 검사 플랫폼과 노블 바이오 마커를 활용하여 질병의 초기 진단과 예후 예측의 맞춤의료를 사업화하고 있다. 2020년 12월 9일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하였다. 퀀타매트릭스 시가총액은 2,870억 원이고 시가총액 순위는 코스닥 362위다. 상장주식수는 14,872,724이며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지난달 한양증권은 퀀타매트릭스에 대해 연내 디라스트(dRAST) 상용화가 기대됨에 따라 주가 재평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응형